Damien Hirst 데미안 허스트
(b. 1965, United Kingdom)

데미안 허스트는 1980년대 후반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yBa (young British artists)의 일원으로, 프란시스 베이컨(Francis Bacon)과 데이비드 호크니(David Hockney)를 잇는 영국 미술가이다. 대표적인 작업으로는 죽은 동물들을 담고 있는 포름알데히드 수조관, 스팟 페인팅, 8천여개의 다이아몬드가 박혀있는 사람의 두개골 등이 있으며, 허스트는 설치, 조각, 페인팅 등을 다양한 방식을 통해 그는 종교, 죽음, 욕망에 대해 탐구한다. 작가는 죽음에 대한 성찰을 다소 직접적으로 표현해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했지만, 기존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작업을 시도하며 현대미술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된다. 그의 작품 중 가장 대중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스팟 페인팅’은 알약의 가장 본질적인 형태를 묘사한 것이다. 총 13가지 약물의 안료 색감을 사용해 제작하였고, 모티브가 된 약물의 이름을 그대로 작품의 제목으로 사용하였다. 데미안 허스트는 죽음에 대한 현대인의 자세를 형상화하는 ‘약 시리즈’를 시작으로 알약을 소재로 한 작업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Damien Hirst, a poster boy for the Young British Artists who rose to prominence in late 1980s London, is one of the most notorious artists of his generation. He has pushed the limits of fine art and good taste with sculptures that comprise dead animals submerged in formaldehyde; innumerable spot paintings that appear mass-produced and can sell for millions of dollars; and the exuberantly tacky For the Love of God (2007), a human skull studded with 8,601 diamonds. Through his installations, sculptures, drawings, and paintings, Hirst explores themes including religion, mortality, and desire. Since 1988, when the artist developed and curated “Freeze,” a groundbreaking exhibition of his work and that of his Goldsmiths College peers, he has been the subject of major shows at Tate Modern in London, the National Gallery of Art in Washington, D.C., and the Rijksmuseum in Amsterdam. In 2008, Hirst controversially staged “Beautiful Inside my Head Forever,” an auction in which he sold his work directly to the public and raked in around $200 million for himself. His individual works have sold for more than $10 million at auction.

Damien Hirst Mannitol, 2016 Woodcut 66 x 66 cm

press to zoom

Damien Hirst, Mannitol, 2016

Woodcut, 66 x 66 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