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urus Micheal Malikita  마우루스 말리키타
(b. 1967, Tanzania)

탄자니아에서 태어난 마우루스 말리키타는 1988년까지 목수로 일했으며, 그 후 팅가팅가의 전통작가 사이디 마우라나(Saidi Maulana)로부터 그림을 배우고 팅가팅가 예술 협동조합(Tingatinga Arts Cooperative Society)에 일원이 되어 활동하고 있다. 팅가팅가 예술은 아프리카 미술사의 혁신적인 한 획을 그은 에드워드 팅가팅가(Edward Saidi Tingatinga)의 이름을 딴 것으로, 팅가팅가는 자전거 페인트와 합판과 같은 저원가 재료를 활용하여 화려하면서도 초현실적인 화풍을 그려내던 예술가이다. 팅가팅가 예술 협동조합은 이른 나이에 삶을 마감하게 된 그의 회화 예술의 영혼을 이어나가기 위해 견습생들과 추종자들이 만든 조합이다. 말리키타의 그림은 아프리카의 혼잡한 도시, 길거리 노점상, 병원 등 공공장소를 만화 같은 스타일로 묘사하는 것이 특징이며, 탄자니아 사람들의 일상을 여과 없이 보여줌으로써 도시의 생생함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마우루스 말리키타는 탄자니아 국립박물관에서 두 번의 전시를 열었으며, 현재는 유럽 등지의 예술인들에게 인기있는 팅가팅가의 대표 작가로 자리잡게 되었다.   

 

Born in 1967, Maurus Michael Malikita's creative work was largely inspired by the 1980s. The generation of artists that grew up in, and took inspiration from, the 1980s was influenced by a period of rapidly growing global capitalism, political upheaval, notable wealth discrepancy, global mass media, and distinctive music and fashion, including electronic pop music and hip hop. The nineteen eighties was the era of African famine, the height of the Cold War, and also the end of it, as marked by the fall of the Berlin Wall. Important art movements of the era include Neo Geo, The Pictures Generation, and the international trend of Neo-Expressionism which manifested in Germany, the USA, and Italy (where it was known as Transavanguardia). The decade was exemplified by artists like Anselm Kiefer, Jörg Immendorf, Enzo Cucchi, Francesco Clemente and Julian Schnabel. Street art and graffiti began to gain prominence, key artists of which include Jean-Michel Basquiat, Keith Haring, and Kenny Scharf.

Maurus Michael Maliquta, Giraffe, 2017, Enamel bicycle paint on canvas, 119 x 89 cm

press to zoom

Maurus Micheal Maliquta, Pepsi, 2017, Enamel bicycle paint on canvas, 122 x 89 cm

press to zoom

(Right) Maurus Michael Malikita, Giraffe, 2017, Enamel bicycle paint on canvas, 119 x 89 cm

(left) Maurus Micheal Malikita, Pepsi, 2017, Enamel bicycle paint on canvas, 122 x 89 cm